분별하는 성도 (느혜미야 6장 1-19절)

제목: 분별하는 성도
본문: 느헤미야 6장 1-19절

1. 성도는 원수들이 겉으로 평화롭고 그럴듯하게 하나님의 일에서 잠시 손을 떼도록 유혹하는 것을 분별하고 물리칩니다
이제 예루살렘 성벽이 거의 다 완성되어가려고 하자 원수들은 마지막 발악을 합니다. 왜 산발랏과 도비야로 대표되는 원수들은 느헤미야를 방해하고 죽이려 할까요?
(느6:2) “산발랏과 게셈이 내게 사람을 보내어 이르기를 오라 우리가 오노 평지 한 촌에서 서로 만나자 하니 실상은 나를 해하고자 함이었더라”
느헤미야가 예루살렘에 오기 전에는 산발랏과 도비야가 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행세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느헤미야를 보내자 그들의 실권(영향력)이 줄어드는 것에 반감을 가지고 느헤미야를 방해하고 죽이려고 합니다.
마찬가지로 우리의 성벽이 완성되고 성문이 굳게 잠기면 원수들이 이전처럼 쉽게 우리를 넘어뜨릴 수가 없기 때문에, 마지막 때에 더욱 교묘한 방법으로 총공세를 펼칩니다.

2. 성도는 마음을 두렵고 혼란스럽게 만드는 원수들의 교묘한 계략에 말려들지 않습니다
(느6:9) “이는 그들이 다 우리를 두렵게 하고자 하여 말하기를 그들의 손이 피곤하여 역사를 중지하고 이루지 못하리라 함이라”
하나님의 사람들은 인간적 수단으로 대응하도록 만드는 원수들의 교활한 계략에 말려들지 않습니다. 하나님 나라의 성도는 십자가 방식(하나님의 방식)으로 대응합니다.
원수들의 술수에 말려들면 문제가 꼬이며 하나님의 일을 중단하게 됩니다. 그래서 성도는 하나님의 손을 더욱 의지합니다.

3. 성도는 원수들이 교묘하게 우호적으로 대해주는 것의 정체를 꿰뚫어 봅니다
(느6:13) “그들이 뇌물을 준 까닭은 나를 두렵게 하고 이렇게 함으로 범죄하게 하고 악한 말을 지어 나를 비방하려 함이었느니라”
성도는 나에게 잘 대해준다고 또는 나에게 이익이 된다고 무턱대고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성도는 자신에게 유익하다고 또는 이롭다고 해서 그냥 그 길을 가지 않습니다.
밀알의 생명이 있는 십자가의 길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주님의 영광의 빛을 흐리는 길을 택하지 않습니다.
원수는 성도가 정도(좁고 협착한 길)를 벗어난 넓은 길에 접어들도록 술수를 부리지만 성도는 그 속셈이 성도의 틈을 노리고 흠집을 내려고 한다는 것을 간파합니다.
그 길은 성도의 영혼을 침체시키고 시험으로 이끌기 때문입니다.
믿음의 길을 가는 성도에게 성령님의 강력한 도우심이 임합니다.

답글 남기기